>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목
본초강목1 -- 메디팜스 투데이
등록자 민의연 등록일자 2018.03.16
IP 119.192.x.108 조회수 209

 
동양의약학 최고봉 ‘본초강목 I’ 출간
민족의학연구원, 총론 4권 부분 번역서 출판
 
 
식물, 돌 등 모든 자연 재료를 이용해 한 비방을 소개한 ‘본초강목’을 완전한 형태로 총결한 ‘본초강목 I’이 출판됐다.본초강목은 16세기 동아이상 본초학을 다룬 방대한 백과사전식 한의서이다.

이 책은 명나라 이시진(1518~1593)이 30여년에 걸쳐 편찬한 동양의약학 분야로 최고봉으로 1590년 완성됐다.

본초강목은 총 52권으로 1,892종 약물과 11,096가지 의방을 수록하고 있다.

또한 약재를 16부, 60류로 분류하고 있고 1,160폭의 삽화를 수록하고 있다.

(재)민족의학연구원에서 새로 편찬한 ‘본초강목 I’은 16세기 이전의 본초학을 비교적 완전한 형태로 옮겼다.

이 책의 학술적 특징은 아무리 권위있는 책이라도 조금이라도 불합리한 점이 있으면 서슴없이 바로잡았다.

금·원 나리 이후 발전한 여러 약리학설을 흡수했고 약물 주치항 밑에 단순한 주치증후를 기록하고 다시 약물 작용을 설명해 변증론치에 편리하게 했다.

새로 발견된 유효한 약물을 수록하고 그 효능과 용법을 기록했고 많은 과거의 위가들이 주장한 본초에 대한 이론과 구체적 약물 운용에 대한 실제 체험을 보존, 소개했다.

아떤 약초에 대한 묘사는 매우 상세하고 정확해 약물의 감별과 식물학의 연구에 중요한 자료를 제공하고 있다.

본초강목은 황제내경과 함께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됐다.

본초강목은 1647년 중국을 방문한 폴란드 선교사가 라틴어로 번역해 유럽에 처음 소개됐다.

이후 1732년 프랑스 내과의사 방데르몽이 프랑스어로 일부 번역됐고 20세기까지 영어, 독어, 러시아어 등 20여개 언어로 전체 혹은 일부가 번역됐다.

그러나 우리나라에 들어온 지 400여년이 된 이 책의 제대로 된 한국어 번역서는 이제까지 없었다.

민족의학연구원은 본초강목 52권 중 총론에 해당하는 4권까지 우선 번역한 ‘본초강목 I’을 출간했고 매년 1권씩 출간할 예정이다.

 

 
 
  ▷ 의견 목록 (총0개)
 
아이콘
목록
이전 본초강목1 -- 한의신문
다음 “남과 북, 고서번역 및 공동 연구 통해 민족의학 발전시켜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