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목
“남과 북, 고서번역 및 공동 연구 통해 민족의학 발전시켜야”
등록자 관리자 등록일자 2012.03.13
IP 119.192.x.108 조회수 1329

“남과 북, 고서번역 및 공동 연구 통해 민족의학 발전시켜야”

 
 

- “통일시대를 위한 ‘민족의학’ 연구의 의의” 국회 세미나 개최

 
 
 
   
◇통일시대를 위한 민족의학 연구의 의의를 주제로 국회세미나가 개최되고 있다. <김춘호 기자>

남북이 분단된 지 70년이 흘렀다. 비록 언어와 문화 등은 많이 다르지만 국민 건강을 위한 ‘한의학’이라는 공통 관심사가 있다. 다가올 통일시대를 위해 한의학은 무엇을 어떻게 준비해야 할까? 

(재)민족의학연구원이 주관하고 국회 ‘민주주의와 복지국가 연구회’가 주최한 통일시대를 위한 민족의학 연구의 의의를 주제로 한 국회세미나가 지난달 30일 국회의원회관 2층 간담회실에서 개최됐다. 

김갑수 민족의학연구원 상임연구원은 ‘본초강목 국역의 의의와 남북한 공동번역의 모색을 주제로 발표했다. 김 연구원은 “북한의 전통의학 연구 역량, 특히 전통 의서의 번역 역량은 무시할 수 없다”라며 “정부의 지원 아래 전통 의서 번역이 대대적으로 이루어져 우리와는 큰 대조를 이룬다”고 발표했다. 

이어 “조선의 3대 의서라고 일컫는 「향약집성방」, 「의방유취」, 「동의보감」 가운데 남한에서는 동의보감만 번역됐지만 북한에서는 3대 의서를 포함해 「의림촬요」, 「방약합편」 등 중요한 전통의서들이 정부의 주도로 번역됐다”라며 “또한 전통의학 연구서, 민간요법을 정리한 책, 광천요법 등에 관한 책들도 꾸준히 출판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덧붙여 “본초강목을 남북한이 제대로 된 우리말로 공동번역을 추진한다면 그것 자체가 갖는 학술적 의미 외에 남북한 간의 민간교류, 학술교류라는 측면에서도 중요한 의의를 가질 것이며 본초강목 자체가 남한이나 북한에서 모두 번역해야 할 중요한 학술 고전이고 거기에는 남북이 지향하는 정치적 노선이나 이념으로부터 자유롭기 때문에 민간 차원의 교류를 이끌어내기 쉽다는 장점이 있다”라고 말했다. 

황만기 서울 서초아이누리한의원 원장은 남북 학술교류 협력강화를 위한 민족의학 공동 연구의 역할과 의의를 주제로 “민족의학 공동연구는 접근성과 효율성, 효과성이 높고 지속 가능성 확률도 높다”라며 “북한은 (고려의학에 대해) 역사적 과정에 창조된 민족의학으로서 사람들의 병 치료와 건강보호 증진에 이바지 해 온 귀중한 의학유산으로 규정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북한의 인민보건법 제4장에는 주체적인 의학과학기술(제29조에서 제33조) 편에서 고려의학을 양의학과 함께 발전시켜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라며 “북한이 말하는 주체의학이 바로 고려의학이고 치료 시에는 현대의학과 고려의학의 융합을 통해 치료할 것을 강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남북 학술교류 협력강화 측면에서 우리가 전체적인 큰 흐름을 유지하면서도 세부적으로 구체적 고민을 해야 한다”라며 “그 중 하나는 ‘엄밀한 증거에 기반한 객관성’이라는 학자들 간에 상호 합의 가능한 단단한 과학적 토대를 기준으로 하면서 상호간 사회 기본 질서에 대한 ‘문화적 상대주의’라는 무시할 수 없는 가치를 과연 어떻게 조화롭고 부드럽게 녹여낼 수 있는가이다”라고 말했다. 계속해서 “기초분야에서는 특히 한의학 관련 고전문헌 공동 (재)번역 및 출간사업, 임상분야에서는 한방 의료기관 상호 방문 및 임상세미나 개최 등을 통한 협력이 필요하다”라고 설명했다. 

황호평 보건복지부 한의약정책과 사무관은 “남북 분단이 되고 상당히 많은 시간이 흘러 언어나 문화가 이질화 돼 있지만 한의학은 양쪽 다 보존하고 있는 공통점이 있다”라며 “이러한 점을 이용해 전통의학의 교류를 확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복지부에서 러시아에 유라시아협력센터를 한의사협회와 공동으로 개소했고 북한 동의사와 학술적인 교류도 추진했지만 아직은 미미한 상황”이라며 “앞으로 어떤 것을 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다양한 측면에서 고려해야 한다”라고 발표했다. 

김춘호 기자 what@mjmedi.com 
  ▷ 의견 목록 (총0개)
 
아이콘
목록
이전 본초강목1 -- 메디팜스 투데이
다음 민족의학 공동연구 통한 남북 협력강화는 ‘좋은 통일 위한 마중물’